기사 메일전송
당신이 3일 후에 죽는다면 박영숙
  • 기사등록 2020-10-23 15:13:43
기사수정

미국 유학 시절의 일입니다. 

교양과목중 심리학을 들을 때였습니다... 


영어에 익숙하지 않은 탓에 전공과목 듣기에도 벅찼지만, 

금발의 아름다운 제니 교수님에게 반했던 나는 머리를 쥐어짜 가며 공부했습니다.


여름방학을 앞둔 화창한 어느 날, 제니 교수님이 칠판에 강의 내용을 적었습니다.


‘당신이 3일 후에 죽는다면···.’ 

우리가 만일 사흘 후에 죽게 된다면

당장 하고 싶은 일이 뭔지 생각해보자는 것이었습니다.


“세 가지만 순서대로 말해보세요.?

자, 누가 먼저?“ 


질문이 끝나기가 무섭게 

평소 말 많은 친구 마이크가 입을 열었습니다.


“음, 일단 부모님께 전화하고,

애인이랑 여행가고, 

아, 작년에 싸워서 연락이 끊어진 친구한테 편지 쓰고···,그럼 사흘이 다 가겠죠?”


학생들도 저마다 웅성웅성 하고 싶은 일을 떠들어댔고 나도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글쎄, 나라면 음··· 

우선 부모님과 마지막 여행을 간다. 

그 다음엔··· 꼭 한 번 들어가 보고 싶었던 고급 식당에서 비싼 음식을 먹는다.

그리고는 그동안의 삶을 정리하는 마지막 일기를 쓴다.’ 


20분쯤 지난 뒤 교수님이 

몇몇 학생들의 대답을 듣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죽음을 맞이한 사람의 세 가지 소망은 뜻밖에도 다들 평범했습니다.


여행을 가겠다. 

기막히게 맛있는 걸 먹겠다. 

싸우고 토라진 친구와 화해하겠다.

고향에 계신 부모님께 전화 하겠다.


바로 그때 제니 교수님이 

칠판으로 다가가단 한마디를 썼습니다. 

‘DO IT NOW!' 

"바로 지금 하라!“

들뜨고 어수선했던 강의실은 찬물을끼얹은 듯 조용해졌습니다. 


DO IT NOW! 


죽음이 눈앞에 닥칠 때까지 미루지 말고

지금 당장 그 모든 일을 실천하며 살라!


그 한마디야말로 내가 유학중에 배우고 익힌 

그 어떤 학문이나 지식보다 값진 가르침이었습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041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명초, 독도지킴이 학교활동 최우수상 수상!
  •  기사 이미지 북구청, '무장애나눔길 조성사업' 완료!
  •  기사 이미지 태국 레이끄라통 수코타이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