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플라스틱 재생원료 판매단가 회복, 폐지 재고량 증가 - 재생원료 단가 회복세 전환, 중국 수입 품질기준 강화 동향 예의주시 - 폐지 재고량 및 판매단가 회복세 전환, 7월부터 폐지 수입신고제 - 면제 대상 제외에도 불구하고 올해 폐골판지 수입량은 최근 3년 평균 수입… 김흥식 본부장[환경부=세종]
  • 기사등록 2020-12-04 07:46:27
기사수정


▲ 환경부


환경부(장관 조명래)11월 둘째주부터 넷째주까지의 폐플라스틱, 폐지 품목 재활용시장 상황을 공개했다.

 

11월 들어 폐플라스틱 판매단가는 그간 하락세에서 상승세로 전환되었으며, 폐지 시장은 9월 이후 재고량이 늘어나고 판매단가가 올초 공급과잉 상황 이후 꾸준히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한국환경공단,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에서 실시하는 재활용시장 일일조사 결과에 따르면, 플라스틱 재생원료의 경우 저유가로 인해 꾸준히 하락 중이던 판매단가가 9월 이후 회복세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 </span>폐플라스틱 판매단가 >

 

(단위 : /kg, $/Bbl)

 

‘19
월평균

‘20.
1

2

3

4

5

6

7

8

9

10

11

페트

850

800

800

800

760

700

594

593

597

567

576

581

폴리에틸렌

974

790

744

705

699

699

805

766

831

820

817

822

폴리프로필렌

751

710

711

723

698

654

697

660

691

664

670

677

유가(Dubai)*

64

64

54

34

20

30

41

43

44

42

41

43

* 유가 출처 : 한국석유공사(오피넷)

 

아울러, 올해 9월 중국에서 플라스틱 재생원료의 수입 통관 시 품질기준을 강화*한 바 있으나, 11월말 현재까지 우리나라 수출품을 대상으로 한 수입거부 사례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환경부는 향후에도 중국재생원료 수출규제 강화 동향을 예의주시할 계획이다.

 

* 중국은 2017년부터 수입폐기물에 대한 규제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으며, 수입폐기물 규제 일환으로 올해 9월부터 재생원료 수입 품질기준 강화(재생원료의 냄새 및 먼지 관련 평가항목 추가, 일부 항구의 경우 정해진 양식으로 포장 통일 요청 등)

 

폐지시장 재고량의 경우, 제지업계의 재고량은 8월 이후 지속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원료업계(압축상)의 재고량도 감소세가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 </span>국내 폐지 재고량 >

 

(단위 : 천톤)

 

‘20.
1

2

3

4

5

6

7

8

9

10

11

압축상

109

110

111

92

80

67

58

52

48

49

48

제지업체*

165

163

160

165

149

149

116

111

127

136

149

 

폐골판지 재고
(제지업체)

104

104

106

106

97

92

59

71

92

105

122

* 제지업체 재고 출처 : 한국제지연합회

 

폐지 단가(폐골판지 기준)도 올해 2월 국내 폐지 공급과잉 상황에 따른 급락 이후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상승 중이다.

 

< </span>국내 폐지가격 (폐골판지 기준) >

 

(단위 : /kg)

 

‘18

평균

‘19

평균

‘20.1

2

3

4

5

6

7

8

9

10

11

전국평균

78

69

59

56

56

56

58

62

63

65

67

69

69

수도권

82

75

62

60

60

60

64

70

71

73

76

78

78

 

폐지 수출입량은 지난 7월 폐지가 수출입신고 면제 대상에서 제외된 이후 7, 8월간 일시 감소하였으나, 수입량의 경우 10월 들어 수출입신고제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특히 폐골판지의 경우 20201월부터 10월까지의 월평균 수입량은 42천톤으로 2019년 월평균 수입량(44천톤)보다는 다소 감소하였으나 최근 3년간의 월평균 수입량(34천톤)보다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 </span>폐지 수출입량 (폐골판지, 폐백판지, 폐신문지, 기타폐지 합계) >

(단위 : 천톤)

 

‘17

평균

‘18

평균

‘19

평균

‘20.1

2

3

4

5

6

7

8

9

10

수출량*

48

62

33

11

16

38

58

54

63

23

16

29

32

수입량*

122

129

122

124

94

114

109

95

94

63

66

84

94

 

폐골판지수입량

25

32

44

59

39

45

44

42

48

31

33

40

40

* 수출입량 출처 : 관세청 수출입통계

 

’20.7월부터 폐지를 수출입신고 대상으로 편입, 78월간 업체의 행정처리 변화에 대한 적응기간 등으로 수·출입량이 모두 일시 감소한 것으로 판단

 

홍동곤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국내 재활용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큰 폐지 수급상황을 관련 업계와 함께 긴밀히 예의주시하고, 필요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태세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겠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437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달성군, 아열대 작물 생산기술 보급 확대!
  •  기사 이미지 데이르 엘 바하리 사원
  •  기사 이미지 도쿄 신주쿠코엔 화로구이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