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무리를 지은 펭귄이 빙판 위를 걸어갑니다. 조정희
  • 기사등록 2020-12-04 14:24:51
기사수정

무리를 지은 펭귄이 빙판 위를 걸어갑니다.

더 나은 서식 장소를 위해 옮겨 다니는 대규모의 펭귄 무리는 남극에서는 아주 흔한 모습입니다.


그 펭귄 무리들이 빙판 끝에 다다랐습니다.

이제 바다로 헤엄을 쳐야만 건너편 빙판으로 건너갈 수 있습니다.


바닷속에는 범고래나 바다표범 등 펭귄을 위협하는 천적들이 득실거립니다.

그러나 여기를 지나가지 않으면 알을 낳고 새끼를 기를 땅으로 갈 수 없습니다.


다른 펭귄들이 주저할 때 최초로 바다에 뛰어드는 펭귄이 있습니다.


연약한 펭귄들은 무리를 지어 자신들을 보호하지만 이 첫 펭귄은 바다에 뛰어드는 순간 무방비상태가 됩니다.


바닷속에 무엇이 있는지 전혀 알지 못하지만 모든 펭귄 무리가 바다를 건너야 한다는 목표를 위해 과감하게 바다에 뛰어듭니다.


이 최초의 펭귄이 먼저 용기를 내어 뛰어들면 다른 펭귄도 줄줄이 바다로 뛰어듭니다.

두려움을 극복하고 선구자 역할을 하는 이 펭귄을 '더 퍼스트 펭귄'이라고 사람들은 부릅니다.



자신에게 익숙한 환경이라도 누구나 앞을 볼 수 없게 눈을 가리고 있으면 걱정과 두려움을 느끼게 됩니다.

전혀 예측할 수 없는 앞날이라는 것은 무섭고 힘든 일입니다.


하지만 용기를 내어 시작해보세요.

두려움을 극복하고 내딛는 그 한 걸음이 어쩌면 이 세상을 더 나은 방향으로 이끌 수도 있습니다.



용감한 사람은 

두려움을 느끼지 않는 사람이 아니라 

두려움을 극복하는 사람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44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 안전속도 5030 본격 시행
  •  기사 이미지 안병용 의정부시장, 헬로 이슈토크 출연 신년대담 의정부시 2020년 주요성과 및 2021년 시정 방향 밝혀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청소년수련관, 국가보훈처 공모사업 “청소년이 바로세운 영웅들의 전역시계”프로그램 최우수상 수상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