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국 의회 “개인 폰도 의회 와이파이로 틱톡 사용 안 돼” 장은숙
  • 기사등록 2023-03-24 11:00:42
기사수정


▲ [SHUUD.mn=뉴스21 통신.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영국 정부에 이어 의회도 업무용 기기에서 중국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을 금지한다.


영국 상원과 하원은 23일(현지 시각) 공식 업무용 기기에 틱톡 설치를 금지하는 정부 방침을 따른다고 발표했다.


의회 대변인은 "의회와 산하 기관들의 기기에서 틱톡이 차단된다"며 "사이버 보안은 의회의 최우선 사항"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개인 기기도 의회 와이파이와 연결해서 틱톡을 이용할 수 없게 된다.


영국 정부가 업무용 휴대전화기에서 틱톡 금지 방침이 발표한 뒤 웨일스 자치정부, BBC에서도 비슷한 조처를 했다.


스코틀랜드 자치정부도 이날 즉시 공무원들의 업무용 기기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또 의원들과 의회 직원들에게는 틱톡 삭제를 강력히 권고했다.


틱톡은 이날 의회 발표에 관해 오해에 기반한 잘못된 움직임이라고 지적하고, 요청에도 불구하고 우려를 해소할 기회가 주어지지 않은 점이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대표적 반중 성향 의원인 이언 던컨 스미스는 내각에 참가하는 의원들의 개인 기기에도 틱톡 이용이 금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랜트 섑스 에너지안보부 장관을 포함해 여야 몇몇 의원들은 계속 틱톡에 게시물을 올리며 반발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0896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서울 강남권 3억~5억으로 ‘갭투자’...4월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53.2
  •  기사 이미지 푸틴의 동맹자인 이란 대통령 사망..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  기사 이미지 고양시, 국회의원 당선인 4명 초청 간담회 개최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