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허술한 본인인증으로 '알뜰폰 부정개통' 피해자 많아져 장은숙
  • 기사등록 2024-05-29 10:47:47
기사수정


허술한 본인인증으로 알뜰폰 부정개통에 대한 피해자가 속출했다.


이 같은 범행이 가능했던 건, 알뜰폰 개통 과정의 허술한 본인 인증 절차 때문이었는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6개월여 만에 종합 대책을 내놨습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알뜰폰 개통 피해, 2단계에 걸친 본인 확인 절차도 범죄 조직 앞에선 무력했다.


이 때문에 이번 정부 대책도 본인 확인 절차 강화에 집중됐다.


정부는 우선 이동통신 3사가 알뜰폰 가입자의 신원을 최종 확인하도록 했다.


알뜰폰이 이동통신 3사의 통신망을 빌려 쓰고 있기 때문인데, 신규 개통 요청을 할 때 가입자 신원을 한 번 더 확인하라는 것이다.


알뜰폰 업체의 보안 수준을 금융권 수준까지 올리고, 알뜰폰 개통 홈페이지의 보안시스템을 강화하는 대책도 마련됐다.


정부는 이번 대책으로 인해 알뜰폰 업체들의 부담이 커질 수 있겠지만, 휴대전화가 국민 삶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보안 역량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90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러시아 셰베키노가 공격을 받았다
  •  기사 이미지 "우크라이나는 주권 영토를 보호하기 위해 무기를 받는다": 미 국무부는 크림 반도 폭발에 대해 논평했다
  •  기사 이미지 폭염 속 푸틴 환영에 지친 아이들…북 주민 동원 ‘민낯’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