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고등법원, “최태원, 노소영에 1조3808억 줘야…SK 주식도 분할” 선고 추현욱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4-05-30 18:35:04
기사수정




최태원 에스케이(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 소송 2심에서 최 회장이 노 관장에게 위자료 20억원과 재산 중 1조3808억원을 지급하라는 선고가 내려졌다.

서울고등법원 가사2부(재판장 김시철)는 30일 오후 2시 최태원 회장과 노소영 관장의 이혼소송 항소심 결과를 선고했다. 2심 법원은 최 회장의 에스케이(SK)㈜ 주식도 분할 대상에 해당한다고 봤다.

앞서 지난 2017년 7월 최 회장은 노 관장을 상대로 이혼 조정을 신청했지만 결렬되자 이듬해 이혼소송을 제기했다. 이혼에 반대하던 노 관장은 2019년 12월 이혼에 응하겠다며 반소를 제기하면서 위자료 3억과 최 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에스케이㈜ 주식 중 50%(약 1조원어치)를 요구했다.

이번 2심의 핵심 쟁점은 최 회장 소유 에스케이㈜ 주식이 재산분할 대상으로 인정될지였다. 앞서 1심은 노 관장이 요구한 에스케이㈜ 주식은 ‘특유재산’으로 보고 재산 분할로 현금 665억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최 회장 쪽은 해당 지분이 선친인 고 최종현 전 회장에게서 증여·상속으로 물려받은 특유재산이라는 입장이고, 노 관장 쪽은 결혼 뒤 회사 합병으로 에스케이㈜의 최대 주주가 됐으므로 혼인 중 형성된 재산이라고 주장해왔다.

2심 재판부는 “노 관장 쪽이 에스케이에 기여한 바가 있다”며 최 회장의 에스케이 지분도 분할 대상으로 인정하고 최 회장이 노 관장에게 재산 중 1조3808억원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917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서울시지체장애인협회 종로구지회 2024년 문화체험 나들이
  •  기사 이미지 세종에서 가장 아름다운 정원은 어디일까?
  •  기사 이미지 나도제비난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