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총궐기대회 휴진 신고 4.02%…전체 의료기관에 업무개시명령 추현욱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4-06-14 17:50:44
기사수정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총궐기대회를 예고한 18일에 휴진 신고를 한 의료기관이 4.02%로 나타났다. 정부는 총궐기대회 당일 업무개시명령을 내리고 휴진 여부를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1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3만6371개 의료기관 중 휴진 신고를 한 의료기관은 1463개소로 전체 명령 대상 의료기관의 4.02%였다.

앞서 정부는 의협이 총궐기대회를 예고하자 지난 10일 의료법에 따라 의원급 의료기관 중 치과의원, 한의원을 제외한 의료기관에 진료 명령 및 휴진 신고 명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오는 18일 휴진을 계획 중인 의료기관은 지난 13일까지 사전 신고를 하도록했다.

정부와 지자체는 18일에 전체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업무 개시 명령을 발령할 예정이다. 각 의료기관은 휴진 신고에도 불구하고 정당한 사유가 없다면 당일 진료를 해야 한다.

진료 명령과 업무 개시 명령을 위반할 경우 의료법에 따라 최대 15일의 업무 정지, 3년 이하 징역, 3000만원 이하 벌금 등 행정처분에 처해질 수 있다.

정부는 "사전 휴진신고율이 4.02%이지만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자체와 협력해 당일 집단휴진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환자들의 지역 의료기관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다양한 매체를 이용해 문 여는 병·의원을 안내하는 등 비상진료체계 운영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4029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임피 스마트팜 침수, 시의원 및 상평대대 80여명 수해 복구에 나서
  •  기사 이미지 함평군, B형·C형 간염 무료 선별검사 실시
  •  기사 이미지 북한의 오물 풍선 도발에 대한 맞대응 수단으로 군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