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전 나노기업들, 일본 무대서 가능성 확인 - 수출․협력계약논의 20억 원, 유효구매상담 50억 원 달성 등 성과 - 이기운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18-05-13 21:20:49
  • 수정 2018-05-13 21:22:57
기사수정


▲ 대전 나노기업들, 일본 무대서 가능성 확인-디엔에프



[대전=뉴스21통신]이기운 기자 = 대전광역시는 지역 나노기업들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일본 오사카 INTEX 전시장에서 열린 ‘2018 고기능신소재전에 참가해 수출계약논의 20억 원, 유효구매상담 50억 원, 60여 건의 협력개발 논의 등 가시적 성과를 거뒀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대전 나노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의 일환으로 대전시에서 지원하고, 나노융합산업연구조합에서 주관하는 ‘T2B활용 나노융합 R&BD 촉진사업의 수요연계 활성화 프로그램 중 하나로 진행됐다.


한국, 중국, 대만 등 6개국 250여개의 기업이 참여한 이번 전시회 에 대전시는 4개 기업이 참가해 교세라, 히다치, DNP, 미츠이화학 등 국내외의 다양한 기업으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디엔에프는 디스플레이용 광휘도 향상을 위한 나노소재를 출품해 국내외 수요기업으로부터 다양한 협의를 이끌어냈으며, 성공적인 협력이 이뤄질 경우 올해 안에 50억 원 규모의 제품거래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디엔에프 김현기 상무는 구체적인 적용처를 찾지 못하고 있던 아이템이 이번 전시를 통해 다양한 제품에 적용 가능함을 알게 된 것이 가장 큰 소득이라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건축용 단열소재기업인 에이티는 일본의 건축자재관련 2개 기업 으로부터 1주일 내 1만 장과 월 500장의 단열재를 지속적으로 공급 요청을 받는 등 연간 약 20억 규모의 납품 상담 성과를 냈다.


현재 일본은 제로하우스에 대한 높은 관심이 형성돼 있어 앞으로 에이티에 더 큰 기회의 장이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비산방지필름과 TiO2 광촉매소재를 출품한 인텍나노소재는 국내외 디스플레이기업과 인테리어기업으로부터 다수의 상담을 진행했다.


향후 바닥재와 벽지 등에 대한 소재 적용이 협의 될 경우 추가적인 샘플공급과 구체적인 납품 논의가 진행될 전망이다.


대전시 김정홍 4차산업혁명운영과장은 이번 전시회에서 대전 소재 나노기업들의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으로 가시적인 성과창출이 기대된다각 기업 제품의 우수성과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이들 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해외 전시회 참가에 지속적으로 지원 할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6600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구, 전통시장 공동물류창고 18일 준공식
  •  기사 이미지 제2회 고창농촌영화제 개막작 ‘여름이 준 선물’ 선정
  •  기사 이미지 광주북구, 찾아가는 정보화 교육 추진 ㈜KTcs 광주사업본부와 업무협약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