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디엠지(DMZ) 평화의 길’ 철원 구간 6월 1일부터 개방 - 5월 20일부터 참가자 신청 접수 시작 - 이기운 / 문화체육관광부 출입기자
  • 기사등록 2019-05-20 18:35:12
기사수정


▲ 철원 구간 노선도 /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세종=뉴스21통신]이기운 기자 = 정부는 강원도 철원 지역 디엠지(DMZ) 평화의 길61()부터 개방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방하는 철원 구간은 지난 427일 디엠지(DMZ) 평화의 길 고성 구간을 1차로 개방한 데 이어 디엠지(DMZ) 내 비상주 감시초소(GP) 등을 최초로 민간에게 개방하는 구간이다. 참가자 신청은 520()부터 받는다.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 누리집 두루누비 (www.durunubi.kr)’, 행정안전부 디엠지(DMZ) 통합정보시스템 디엠지기(www.dmz.go.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철원 구간은 주 5일간(목요일 휴무), 12, 1회당 20명씩 운영할 계획이며, 신청 접수는 방문 희망일에 따라 520()부터 순차적으로 받는다. 최종 참가자 선정은 추첨을 통해 정하며 선정 결과는 누리집과 휴대전화 문자로 알릴 예정이다.

 

철원 구간은 백마고지 전적비에서 에이(A)통문까지는 차량으로 이동하고 에이(A)통문부터 화살머리고지가 보이는 비(B)통문까지 디엠지(DMZ) 남측 철책을 따라 3.5를 걸어서 이동한 후에, 그곳에서부터 비상주 감시초소(GP)까지 차량으로 이동하는 경로다.

 

화살머리고지는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현재 유해 발굴 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는 지역으로서, 남북분단 이후 최초로 민간에게 개방하는 비상주 감시초소(GP)를 견학할 수 있다.

 

정부는 방문객들의 출입과 안전, 자연환경과 생태 보존을 위해 각별히 노력할 계획이다. 특히, 두루미가 월동하는 10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는 코스를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강구하는 등 자연보호 대책을 마련해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9336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노르웨이 레이캉에르
  •  기사 이미지 가자 독도...우리 땅을 외치다!
  •  기사 이미지 장흘군 농업기계림대사업소. 수확철 주말 연장 운영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