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멕시코 초등생이 학교서 총격, 8명 사상…"슈팅게임 영향받은듯" 김유정
  • 기사등록 2020-01-11 10:26:05
기사수정


▲ [사진출처 = MBC뉴스 캡처]


멕시코 북부의 한 학교에서 초등학생이 총격을 벌여 본인을 포함해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당국은 이 학생이 슈팅게임의 영향을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밀레니오와 엘우니베르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건이 발생한 건 10일(현지시간) 오전 8시 30분께 멕시코 북부 코아우일라주 토레온의 한 사립학교 교실에서였다.


이날 6학년 남학생(11) 한 명이 화장실에 다녀오겠다며 교실을 떠난 후 15분이 넘도록 돌아오지 않았다. 이상하게 여긴 교사가 찾으러 나갔을 때 이 학생은 흰 티셔츠와 검은 바지로 옷을 갈아입은 채 손에 22구경 권총과 40구경 권총을 들고 있었다.


교사가 총에 관해 묻자 소년은 곧바로 교사에게 총을 쐈고 이어 학생들을 사격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목격자들은 대여섯 발의 총성을 들었다고 전했다.


가해 학생과 50대 여자 교사가 숨졌고, 학생 5명과 남자 체육 교사 1명이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토레온 시 관계자는 이 학생이 평소에 학교에서 문제를 일으킨 적 없고 행실이 바른 평범한 학생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몇 년 전 어머니가 사망한 후 할머니와 살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동기는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지만 당국은 슈팅게임에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있다.


미겔 리켈메 솔리스 코아우일라 주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그는 같은 반 학생들에게 '오늘이 그날'이라고 말했다고 한다"며 "우리가 관찰한 바로는 이 소년이 비디오 게임에 영향을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총격 당시 가해 학생은 미국 회사가 만든 1인칭 슈팅게임(FPS)의 이름인 '내추럴 셀렉션'(Natural Selection)이 적힌 티셔츠를 입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지사는 "소년이 이 게임을 언급한 적도 있다고 한다. 오늘 게임을 재연하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내추럴 셀렉션'이 게임 이름이 아니라 1999년 미국 컬럼바인 고교 총기 난사 사건과 연관 있는 문구라는 해석도 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당시 총격 범인 중 한 명도 같은 문구가 적힌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내추럴 셀렉션'은 환경에 적응한 개체만 살아남는다는 찰스 다윈의 이론으로, 동명의 게임은 컬럼바인 총격 3년 후인 2002년에 첫 출시됐다.


멕시코에서는 살인 사건과 총기 사건이 매우 잦지만, 학교에서의 총격 사건은 상대적으로 드물다.


지난 2017년에는 누에보레온주 몬테레이의 미국계 사립학교에서 15세 학생이 총격을 벌여 학생 자신과 교사 등이 숨진 적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29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제28회 전남장애인체육대회 설공위해 머리 맞대
  •  기사 이미지 달성교육지원청, 제37회 달성교육상 시상식 개최!
  •  기사 이미지 대구시, 미식분야 관광전문가 ‘대구관광 잇 히어로(HERO)’ 모집!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