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어려운 화학사고 대응훈련, 입체적 대응능력 높인다 - 직접 노출이 곤란한 화학사고·테러 대응 간접체험 교육 기회 확대 - 화학사고·테러 전문기관만의 특화된 체험형·실습형 전문교육 운영 김흥식 본부장=환경부
  • 기사등록 2020-01-15 22:22:44
기사수정


▲ 증강현실 체험실 운영모습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원장 류연기)116일 오전 1030분에 대전 유성구 소재 화학물질안전원에서 증강현실·가상현실 훈련센터(이하 훈련센터) 개소식을 개최한다.


이날 개소식에는 류연기 화학물질안전원장,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동관 국군화생방사령부 사령관 등의 관계기관 대표를 비롯해 사업수행기관, 화학사고·테러 분야 전문가 등 40여 명이 참석한다.

 

훈련센터는 2017년부터 진행한 화학물질안전원 화학시설 테러·물질 누출유형별 가상현실 프로그램 개발사업한국환경산업기술원 ·가상현실 시뮬레이터 개발사업성과의 융합 결과물이다. 277.2 규모이며, 증강현실 체험실과 가상현실 체험실로 구성되어 있다.

 

증강현실 체험실에서는 원료 공급부터 화학제품 생산까지 전 공정을 설비 모형 그대로 재현하여 저장탱크, 반응기 등 설비의 작동원리, 안전장치, 누출 시 응급조치절차 등을 숙달할 수 있다.


가상현실 체험실은 광학식 동작 추적 카메라 26대를 설치하여 34인이 화학물질이 누출되는 가상의 환경* 속에서 개인보호장비 착용누출부위 확인누출차단개인제독등의 대응절차를 실습할 수 있.


* 가상 환경은 독성가스 저장시설, 염산 이송시설, 불화수소 사용시설 등 3가지 시설유형 중 교육대상자 수준에 맞게 선택·적용

 

화학물질안전원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그간 각 개발사업의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업무협력을 공고히 해왔다. 특히 화학물질안전원은 개발의 중간 결과물을 지난해 8월부터 교육과정에 시범운영하여 현장 적용성을 평가해 왔다.

 

지난해 화학사고 전문교육과정의 과목 33% 이상을 증강현실·가상현실 체험시설을 이용한 실습형·체험형 과목으로 운영하여, 교육만족도가 201885.0점에서 201992.7점으로 약 8점 상승했다.

 

또한, 국정과제(통합적 재난관리체계 구축 및 현장 즉시대응 역량 강화)의 하나로 이번 증·가상현실 훈련 과정을 통해 현장 재현이 위험한 화학사고·대비 훈련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입체적 대응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류연기 화학물질안전원장은 환경부 책임운영기관으로서 현재는 교육·훈련을 위해 교육장을 임대해서 좁은 공간에서 교육을 운영하고 있지만 202010월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으로 신청사를 이전하여 교육 장소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국가기관만이 할 수 있는 특화된 체험형·실습형 전문 교육과정을 선보이겠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32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캐나다 에서 나이아가라 폭포
  •  기사 이미지 ‘구미호뎐’ 김범, “‘유기 구미호’, 버려진 동물의 자기방어를 표현하려했다”
  •  기사 이미지 힐튼 호탤 31층 에서 바라본 뉴욕 야경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