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중 공동연구단, 미세먼지 저감 위한 마중물 수행 - 중국 베이징 등 중국 북동부 지역의 초미세먼지 성분 분석 등 - ‘청천 계획’의 핵심 연구 사업 수행, 미세먼지 한·중 협력에 주력 김흥식 본부장=환경부
  • 기사등록 2020-01-22 08:44:28
기사수정


▲ 중국 주요 성시별 PM2.5 연평균 농도 현황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 한중 대기질 공동연구단은 지난 3년간 중국 현지의 초미세먼지 특성 연구 및 고농도 대응체계 구축 등 한중 미세먼지 협력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 중이라고 밝혔다.

 

공동연구단은 20156월 개소 이후 2017년부터 중국 베이징 등 북동부 지역 4개 도시*에 대한 1단계 공동연구를 통해 양국의 초미세먼지 특성을 비교 분석한 연구 결과를 도출했다.


* 베이징, 바오딩, 칭다오, 다롄 지역의 초미세먼지 시료채취 및 주요 화학성분 분석

 

베이징과 서울의 초미세먼지 성분은 질산암모늄, 황산암모늄, 유기물질*로 구성되어 비슷한 반면, 베이징의 황산암모늄 조성비*11% 서울보다 약 2배 낮고 유기물질은 44%로 약 1.5배 높게 나타났다.


* 베이징 질산암모늄 22%, 황산암모늄 11%, 유기물질 44%, 지각물질 등 23% : 서울 질산암모늄 25%, 황산암모늄 25%, 유기물질 28%, 지각물질 등 22%

 

질산암모늄은 두 도시 모두 비슷한 조성비(베이징: 22%, 서울: 25%)이나, 2017년 기준 초미세먼지 고농도 발생 시*에는 10% 이상 증가했으며, 특히 서울은 22% 증가 폭이 크게 나타났다.


* 서울(일평균 35/초과한 23, 평균 농도 25/), 베이징(일평균 75/초과한 49, 53/)

 

베이징의 질소황산암모늄 비중이 작아지고 있는 것은 중국 정부의 화석 연료 사용을 줄이는 에너지 구조 조정 정책의 효과로 볼 수 있다. 다만, 석탄 등 화석 연료 사용량이 많아지는 겨울철에 유기물질 조성비가 높게 나타나고 있어 지속적인 저감 정책 추진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아울러, 두 도시 모두 고농도 시 질산암모늄 비중이 높아지는 것은 자동차 등 교통 부분의 발생량이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향후 배출량 현지 조사, 배출항목(인벤토리) 구축 등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더욱 구체적인 결과를 도출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국립환경과학원은 공동연구단을 중국 현지에 설치운영함으로써 중국 주요 도시의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했다.

 

베이징 등 중국의 주요 지역에서 발생하는 고농도 미세먼지 예경보 자료를 실시간으로 분석하여 환경부 등 유관기관에 전파함으로써 비상저감조치 등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에 활용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12월부터 본격 시행 중인 계절관리제와 유사한 중국의 동절기 대기오염방지 행동계획을 분석하는 등 국내 정책 수립 시에도 활용 가능한 다양한 정보들을 제공하고 있다.

 

한중 대기질 공동연구는 양국 간 최초의 연구 분야 협력사업이며, 공동연구단 활동은 2018한중 환경협력센터개소, 2019양국 환경부 장관의 청천 계획서명 등 양국 정부가 과학적 협력에서 정책 협력으로 연착륙할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제공했다.

 

유럽에서도 1970년 초기에는 환경오염 책임소재로 회원국가 간 갈등이 있었으나, 각 회원 국가들이 참여하는 공동연구를 통해 자발적으로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줄여왔다.

 

올해에는 청천 계획에 따라 지상관측 분석항목 확대, 입체관측 추진 등 공동연구 확대를 협의할 계획이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중 대기질 공동연구를 통해 양국의 미세먼지 저감 정책 수립에 필요한 과학적인 자료를 마련함으로써 한중 환경협력이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374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21대 대구 북구갑 미래통합당 양금희 후보 전격 출정!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피해 단기일자리 참여자 122명 모집
  •  기사 이미지 창원 꽃대궐.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