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제방폭 서비스 퍼실리티 인증 지원사업 본격 추진 - 7조 4,000억 원 규모 방폭산업 육성 및 고용 확대에 기여 우정석 기자
  • 기사등록 2020-02-25 09:17:53
기사수정


(뉴스21통신/우정석기자) = 울산시가 2018년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되어 위기지역 대체사업 육성사업으로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국비 25억 원을 지원받아 총 58억 원이 투입된 국제방폭 서비스 퍼실리티 인증 지원시스템 구축 사업2월 시험동 준공에 이어 오는 4월 장비 구축이 완료되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험동은 장수명기술지원센터(테크노산업로 55번길 5) 내 연면적 1,017, 2층 규모로 건립됐으며 오는 4월 말까지 총 40종의 장비가 구축될 예정이다.

현재 세계 방폭 기자재 시장은 2016413,000만 달러(5조 원)에서 2021613,000만 달러(74,000억 원)로 추정됨으로 국제 방폭 기자재 산업과 방폭 서비스 퍼실리티 산업은 매년 8% 이상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국제방폭 기자재의 유지보수 및 서비스에 대한 국제 규칙이 강제화(IEC 60079-19*)되어 인증을 획득하지 못한 퍼실리티**에서는 서비스 퍼실리티 사업을 수행할 수 없도록 규정하여 국제방폭 서비스 퍼실리티 인증지원 사업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

* 방폭기기 수리 및 보수에 대한 기술력과 시스템을 평가하여 인증을 발행하는 국제 인증제도

** 현재 국내에서 활동하는 수리업체 중 방폭 서비스 퍼실리티 미인증업체는 현대엔지니어링 등 19개사로 그 중 9개사가 울산에 위치해 있다.

울산지역은 세계 최대 조선소인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및 국내 최대 방폭기기 생산능력을 가진 현대일렉트릭이 위치하고 있으며 국내 최대 산업지원항인 울산항이 있음어로 방폭 서비스 퍼실리티 사업 여건이 우수하다.

그에 반하여 국내 방폭 서비스 인증 획득 기업은 4개사(효성-창원, 대양전기-부산, M&E-부산, 동양산전-울산)로 네덜란드(77), 영국(34) 등 전 세계 총 241개사에 비해 매우 미약한 실정이다.

이번 국제방폭 서비스 퍼실리티 인증 지원 시스템 구축으로 방폭기자재 유지보수 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 신규장비 판매와 연계하여 시장 확장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강규홍 사업 책임자는 국제방폭 서비스 퍼실리티 인증 지원 시스템 구축으로 조선해양 기자재 방폭산업 육성, 고용 확대 및 방폭 기자재 수리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636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피해 단기일자리 참여자 122명 모집
  •  기사 이미지 창원 꽃대궐.
  •  기사 이미지 창원 꽃대궐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