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군산해경, 야간 해루질 하던 60대 관광객 극적 구조 김문기
  • 기사등록 2020-09-18 22:33:52
기사수정


                        군산해양경찰서전경


야간 해루질을 하던 60대 관광객이 갯골에 빠졌다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박상식)는 17일 오후 10시 28분께 전북 군산시 신시도에 위치한 신시대교 아래에서 해루질 도중 갯벌에 생기는 골짜기인 갯골에 빠져 플라스틱 부유물을 부여잡고 표류하던 A씨(60대, 남자)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군산해경에 따르면, A씨는 오후 10시 1분께 갯골에 발이 빠져 해안가로 나오지 못하고 고립된 상황이었다.


더구나 밀물 때로 계속해서 바닷물까지 차오르고 있어 자칫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었던 긴박한 순간이었다고 해경은 전했다.


다행히 지나가던 신시도 주민이 도와달라는 다급한 소리를 듣고 119구조대에 신고했고, 이를 접수한 군산해경 새만금파출소 순찰구조팀은 7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A씨를 구조했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주변 수심이 얕아 순찰정으로는 접근이 어려워 1km를 헤엄쳐 구조했다”며 “해루질을 할 때는 물 때 알람을 꼭 맞춰두고 휴대전화와 구명조끼, 호루라기 등 안전 장구도 꼭 챙겨가시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3777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인제군 원대리 자작 나무 숲 2
  •  기사 이미지 인제군 원대리 자작 나무 숲
  •  기사 이미지 오대산 노인봉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