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스코,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4조 2,612억 원, 영업이익 6,667억 원 안남훈
  • 기사등록 2020-10-23 12:50:03
기사수정



포스코(회장 최정우)는 23일 콘퍼런스콜로 진행된 기업설명회에서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4조 2,612억 원, 영업이익 6,667억 원, 순이익 5,140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포스코에 따르면 철강부문에서는 생산ㆍ판매량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면서 고정비 부담이 감소되었고, 철광석 가격 상승에도 석탄가격 하락, 내부의 극한적인 원가절감 노력으로 수익성이 대폭 개선되었다. 글로벌인프라 부문에서는 포스코건설의 건축부문 실적 호조 지속, 포스코에너지의 LNG 직도입 확대, 포스코케미칼의 양ㆍ음극재 판매량 증가 등으로 견조한 실적을 보였다.


포스코는 한 분기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하며 별도 기준 매출 6조 5,779억 원, 영업이익 2,619억 원, 순이익 1,808억 원을 기록했다.


광양제철소 3고로 개수 후 가동 재개와 전년 동기 수준의 주문량 회복으로 조강 및 제품 생산량은 전 분기 대비 각각 170만 톤, 105만 톤 증가했다. 판매량은 수요산업 회복세에 따른 최대 수주 활동을 통해 전 분기 대비 113만 톤 증가한 889만 톤을 기록했다. 특히 자동차용 강재를 중심으로 한 고수익 제품인 냉연ㆍ도금 제품 판매량이 크게 증가했다.


포스코는 철광석 가격이 급등하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저원가 원료 사용 확대를 위한 조업 기술 적용, 스마트 팩토리를 활용한 제조비용 절감으로 글로벌 경쟁사 대비 높은 수익성을 실현하고 있다. 또한 전 세계 8개국 16건의 원료 투자사업으로 원료의 안정적 조달, 구매 협상력 제고를 통한 구매단가 절감뿐 아니라 투자 수익도 확보하고 있다. 원료 투자사업으로 연간 4천억 원 수준의 수익증대 효과를 창출하고 있다.


포스코는 코로나19라는 불안정한 경영환경을 대비한 현금흐름 중시 경영으로 재무 건전성도 지속 강화하고 있다. 제품 및 원료 등 재고자산 감축으로 연결 기준 부채비율은 전 분기 대비 0.7%p 하락한 71.8%로 개선되었으며, 별도 기준 자금시재는 전 분기 대비 8,403억 원 증가한 12조 9,048억 원을, 연결기준 자금시재는 전 분기 대비 9,942억 원 증가한 17조 8,866억 원을 기록했다.


포스코는 글로벌 경제활동 재개에 따른 산업생산 회복과 각국 정부의 경기부양 확대로 4분기에는 판매량 및 수익성이 모두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포스코는 친환경 시대가 빠르게 도래함에 따라 올해 초에 선제적으로 친환경차 판매 전담 부서를 신설했다. 이와 함께 전기차 및 풍력/태양광 에너지, 수소차 등 친환경산업 중심으로 판매 포트폴리오를 재편하고 판매 활동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이차전지소재인 양ㆍ음극재 생산 능력 확대를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등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 노력도 지속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037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하지도 않고 할 필요도 없다"
  •  기사 이미지 고양시,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 당부
  •  기사 이미지 고양시, ‘음식점 내 마스크 착용 홍보 앞치마’제작‧배부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