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사람인, “재택근무 기업 절반 이상, 생산성 차이 없어!” 윤만형
  • 기사등록 2021-01-19 09:27:15
기사수정



코로나19의 대대적인 유행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상향 조정되고, 기업들에 대한 재택근무도 강력하게 권고되고 있다. 이 가운데, 재택근무를 실시하는 기업 절반 이상은 재택근무와 사업장 출근 근무 시 생산성의 차이를 못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355개사를 대상으로 ‘재택근무 생산성 현황’을 조사한 결과, 재택근무를 실시하는 기업(109개사)의 55%가 ‘생산성의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재택근무의 생산성이 사업장 출근과 차이가 없는 요인으로는 ‘업직종 특성상 재택 근무가 효율적이어서’(46.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원격 업무/협업 솔루션이 잘 갖춰져 있어서’(38.3%), ‘직원들이 책임감 있게 재택근무에 임해서’(35%), ‘재택근무에 대한 노하우가 충분히 있어서’(16.7%), ‘재택근무로 오히려 유휴 인원 없이 인력이 운영돼서’(10%) 등의 순이었다.

반면, 재택근무 생산성이 떨어진다는 기업들(49개사)은 ‘업직종 특성상 재택근무가 비효율적이어서’(44.9%, 복수응답)를 생산성 저하의 원인으로 가장 많이 들었다. 계속해서 ‘원격 업무/협업 솔루션이 충분하지 않아서’(34.7%), ‘재택근무 가이드라인, 노하우가 없어서’(28.6%), ‘재택근무에 임하는 직원들의 책임감이 부족해서’(26.5%), ‘근태/성과관리 체계가 부족해서’(26.5%) 등이 있었다.

재택근무를 시행 중인 기업들은 재택근무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재택근무 준칙 마련’(42.2%, 복수응답)을 했다고 응답했다. 이외에도 ‘원격 근무 협업 솔루션 완비’(35.8%), ‘커뮤니케이션 활성화 장치 마련’(30.3%), ‘근태관리 시스템 구축’(30.3%), ‘직원들의 자율성 증대’(26.6%), ‘성과관리 원칙, 시스템 구비’(11%) 등의 방법을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겪는 어려움으로는 ‘직원 간의 소통 어려움’(40.4%, 복수응답)을 1위로 꼽았다. 이어서 ‘업무 파악 및 계획 수립’(35.8%), ‘위기, 이슈 발생 시 빠른 대응 어려움’(32.1%), ‘성과/실적 관리’(29.4%), ‘근태 관리’(29.4%), ‘재택근무 시스템/인프라 구축과 운영’(23.9%) 등이 있었다.

또한, 현재 재택근무를 실시하지 않는 기업들(246개사) 중 30.1%도 추후 재택 근무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804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유진섭 정읍시장, 일정 긴급 변경 ‘내장산 대웅전 방화사고’ 수습 총력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불면증...‘꿀잠’ 용품 관심 급증!
  •  기사 이미지 중국 운남성 뤄핑 유체꽃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