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서 연쇄 자살 폭탄테러 발생...140여명 사상 김태구
  • 기사등록 2021-01-22 10:59:09
기사수정


▲ 사진=로이터통신


이라크 수도인 바그다드에서 연쇄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해 140여 명의 사상자가 나왔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바그다드 중심부의 밥 알샤르키 지역에서 연쇄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32명이 숨지고 110명이 부상했다.


로이터 통신은 자살 폭탄 조끼를 착용한 테러범 2명이 시장 한 가운데서 자폭했다고 전했다.


현재까지 이번 테러의 배후를 자처한 개인이나 단체는 나타나지 않았으나, 이라크 군 당국은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단체 '이슬람국가'(IS)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836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전해철 행안부 장관, 대구 접종센터 전격 방문!
  •  기사 이미지 빗줄기속 질주
  •  기사 이미지 설악산 설경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