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폐쇄된 ‘마추픽추’에 관광업계 치명타 김민수
  • 기사등록 2023-02-02 15:18:15
기사수정


▲ 사진=마추픽추/픽사베이



15세기 잉카제국 시절 해발 2,430m의 험준한 고산 지대에 건설한 도시 유적지 마추픽추는 한 해 150만여 명이 찾는 페루의 세계적인 관광 명소이다.


그런데 지난해 말 페드로 카스티요 전 대통령 탄핵 사건 이후 벌어지고 있는 대규모 소요 사태 등으로 당국이 마추픽추 폐쇄를 결정해 한가한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문제는 그와 함께 지역 경제도 마비됐다는 것이다.


유적지 앞 공연자들과 상인, 숙박업소 운영자들은 개점휴업 상태라고 토로한다.


문제는 마추픽추 재개방은 페루 정국이 얼마나 빨리 안정을 찾느냐에 달려 있는 만큼 현재 상황으로는 그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없다는 데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0407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배우 한소희, 지하철 바닥 가부좌
  •  기사 이미지 미국 CIA 국장 '우크라이나, 올해 말 러시아에 패할 가능성 있다"
  •  기사 이미지 중국, 치솟는 금값에 환매 열기 뜨거워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