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구시·공공기관 협업 MOU 체결...「푸른 신천숲」조성! - 신천 둔치 산책로에 그늘 있는 숲길 만든다 유재원 대구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3-03-21 18:50:29
기사수정

(뉴스21통신) 유재원기자 = 대구도시개발공사는 20() 오후 산격청사에서 이종화 대구시 경제부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가스공사, 한국산업단지공단, LH, 한국도로공사, K-water, 대구공공시설관리공단과 푸른 신천숲 조성사업을 공동협력 추진하기로 손을 맞잡았다.



이번 협약은 신천을 찾는 시민들에게 시원한 물소리를 들으며 그늘이 있는 걷고 쉬기 좋은 녹음길을 조성해 쾌적한 수변공간을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대구도시개발공사를 포함한 7개 공공기관은 앞으로 주요 개발사업지 내 수형이 뛰어나고 조경가치가 있는 지장수목을 신천에 옮겨심는 사업에 적극 동참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대구도시개발공사는 개발사업에 따른 지장수목 정보를 대구시에 우선 공유하고, 향후 수목(SOC자원)공유 플랫폼이 구축되면 이를 개발사업장 지장수목 재활용 활성화와 수목자원 보존을 위해 플랫폼 활용에 적극 동참하기로 상호 협약했다.


또한 다가오는 식목일에는 푸른 신천숲 조성사업의 시작과 공공기관 상호 공동협력 MOU 체결을 기념하기 위해 홍준표 대구시장과 공공기관이 참여해 기념목을 신천 둔치에 식재하는 행사를 준비중이며, 기념목은 현재 도시개발공사에서 시행중인 대구형 에너지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현풍읍)’에서 제거대상 수목(느티나무)을 활용할 예정이다.


특히 사업의 취지에 맞게 개발사업지 내 제거대상 수목을 선정해 기념목 식수행사를 추진한다는데 의미가 크다.


대구시는 기념목 식수를 시작으로 2025년까지 테마별 걷고 싶은 하천변 숲길 도심 속 머물고 싶은 힐링공간 미니정원 시민이 만들고 가꾸는 쌈지숲 등 다양한 테마로 푸른 신천숲을 조성해, 시민들에게는 시원한 물소리를 들으며 걷고 싶은 녹음길을, ·식물에는 서식처(Biotope)를 제공해 자연과 공존하는 도시 생태환경과 도심의 미세먼지 저감과 열섬현상 완화는 물론 시민이 일상에서 힐링할 수 있는 수변공간으로 신천을 재탄생 시킬 계획이다.


정명섭 대구도시개발공사 사장은 이번 공동협약으로 우리 공사에서 시행하는 단지조성공사 내 불필요한 수목을 제거하지 않고 필요한 곳에 사용할 수 있게 하여 소중한 자원을 보호하고, 대구시와 공공기관 간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우리 공사가 추구하는 ESG 경영이 실천되는데 밑거름이 되는 등 본 협약이 일석다조의 효과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086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서울 강남권 3억~5억으로 ‘갭투자’...4월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53.2
  •  기사 이미지 푸틴의 동맹자인 이란 대통령 사망..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  기사 이미지 고양시, 국회의원 당선인 4명 초청 간담회 개최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