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우크라이나, 서방에 울화통 장은숙
  • 기사등록 2024-04-17 16:35:53
기사수정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이스라엘이 이란의 대규모 공습에서 서방의 도움을 받은 것처럼 우크라이나 방어에 대해서도 직접 지원을 호소하고 나섰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 이후 영상 연설에서 이스라엘의 동맹국과 주변국이 단결하는 것이 테러를 막는 데에 얼마나 효과적인지 목격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 이스라엘에서 이뤄진 것과 같은 서방의 대응이 우크라이나에서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도 이스라엘과 똑같이 해주지는 못하더라도 필요한 무기를 지원해주면 나머지는 직접 하겠다며 서방 동맹국에 지원을 호소했다.

 

뉴욕타임스 등 미국 언론들은 서방이 이스라엘 보호에 적극 나선 것을 지켜본 우크라이나 국민이 서방의 태도가 위선적이라며 불만을 보이고 있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우크라이나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유럽이 이스라엘과 같은 강도로 방어에 나서지 못하는 배경엔 러시아와의 전면전에 대한 우려가 자리 잡고 있다고 미국 언론들은 분석했다.

 

그동안 미국과 유럽 등 서방 국가들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규탄하고 탄약과 무기를 제공하며 간접적으로 도왔지만, 자국 병력이나 전투기 등을 직접 투입하는 것은 꺼려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65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민주평통 예산군협의회, 청소년 통일골든벨 대회 개최
  •  기사 이미지 예산군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2024년 학부모 참관 프로그램’ 추진
  •  기사 이미지 예산군, “2024년 에너지바우처(이용권) 5월 29일부터 신청하세요!”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