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美교통안전국, 현대·기아차에 엔진리콜 관련 과징금 900억원 김유정
  • 기사등록 2020-11-28 08:25:59
기사수정


▲ [사진출처 = 픽사베이]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3년간 끌었던 현대차와 기아차에 엔진 리콜 과정을 둘러싼 조사를 끝내며 900억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로이터 통신, AP 통신 등 외신은 27일(현지시간) 미 NHTSA와 현대차·기아차의 세타2 GDi(직접분사) 엔진에 대한 리콜 적정성 조사 결과 과징금 8천100만 달러(한화 약 899억여원)를 납부하는 합의를 했다고 보도했다.


이 합의에 따라 현대차는 5천400만 달러(599억여원), 기아차는 2천700만 달러(299억여원)의 과징금을 납부해야 한다.


또한, 안전 성능 측정 강화와 품질 데이터 분석 시스템 개발 등을 위해 현대차는 4천만 달러(444억원), 기아차는 1천600만 달러(177억여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만약 합의를 충족하지 않을 때에는 미 당국이 현대차에 4천600만 달러, 기아차에 2천700만 달러를 추가 부과한다.


내부 투자와 합의 이행 불충족시 부과되는 금액을 제외하면 과징금 납부 비용은 총 8천100만 달러다. 과징금과 내부투자 금액을 합치면 1억3천700만달러다.


NHTSA는 보도자료에서 "자동차사들이 안전 리콜의 시급성을 인식해야 한다"며 안전 조건을 충족하는 한 추가 과징금 부과는 유보된다고 밝혔다.


NHTSA는 지난 2017년부터 현대차와 기아차가 2015년과 2017년에 각각 실시한 세타2 GDi 엔진 장착 차량의 리콜 적정성 조사를 진행해 왔다.


현대·기아차는 2015년과 2017년 미국공장 등의 엔진 제조과정에서 각기 다른 이유로 일부 엔진 결함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리콜을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미국에서 집단소송이 제기됐고 뉴욕남부연방검찰청과 NHTSA는 리콜의 적정성 및 지연 여부와 관련해 각각 수사 및 조사를 진행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작년 세타2 GDi 엔진 집단소송 고객들과 화해안에 합의했으며 지난 6월 미 법원으로부터 예비 승인을 받고 고객 보상을 시행하고 있다.


미 검찰 조사도 지난 6월 무혐의로 종결됐다.


마지막으로 남은 NHTSA 조사도 합의함에 따라 법적, 행정적 절차는 마무리됐다.


로이터에 따르면 NHTSA는 양사가 리콜 관련 일부 정보를 부정확하게 보고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회사 측은 조사에서 안전 관련 절차와 법규에 따라 리콜 및 관련 업무를 시행했다고 소명했으며 NHTSA 주장에 동의하지 않았지만 불확실성 종식을 위해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합의로 미국 내 세타2 GDi 엔진과 관련한 리스크와 불확실성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388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최종환 파주시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함께 바이오 수출기업 현장 격려 방문
  •  기사 이미지 [인사] 파주시, 지방공무원 임용 (승진, 전보 등)
  •  기사 이미지 안병용 의정부시장, 한국최고인물대상 수상 지방행정부문, 자랑스러운 한국인에게 수여하는 상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