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나카이 일본 자민당 간사장, 올해 8월 전에 1천명 이끌고 방한 김유정
  • 기사등록 2020-01-11 11:07:57
기사수정


▲ [사진출처 = NHK홈페이지]


일본이 한국에 반도체 재료 수출을 재개한 데 이어 일본 중역 의원이 한국 방문 의사를 밝히며 악화 일로를 걷던 한일 관계가 개선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10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나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일본 자민당 간사장이 9일 일본을 방문한 강창일 한일의원연맹 회장과 만나 "국회가 폐회하는 올여름에 1천명 규모의 방한단을 이끌고 한국을 방문하겠다"고 밝혔다. 또 "한일 관계를 빨리 되돌릴 필요가 있다"며 "이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라고도 했다.


집권 자민당 내 2인자로 차기 일본 총리로도 거론되는 중역 의원이다. 일본에서는 대표적인 친한파 정치인으로 꼽힌다.


지난해 우리나라 의원 10명이 일본을 방문하며 나카이 간사장에게 면담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두 번이나 불발됐던 니카이 간사장과 만남이 이뤄지며 한일 간 긴장이 크게 해소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부분이다.


니카이 간사장은 이날 강 회장에게 "다음 세대한테 한일관계 나쁜 것을 보여주면 안 되지 않느냐"며 "우리 때 한일관계 잘 만들어 놓아야 한다. 다음 세대에 어두운 그림자를 남기는 것은 좋지 않다"는 말도 했다.


그러나 양국 간 긴장의 핵심 쟁점인 강제징용·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정부와 의견을 같이 한다"고 선을 그어 근본적인 한일 관계 회복이 이루어질지는 미지수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29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로 텅빈 시카고 공항
  •  기사 이미지 라오스 남부 팍세
  •  기사 이미지 진주 진주성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