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호주 총리 "전 국민, 코로나백신 의무 접종 해야"...커지는 안전성 논란 김유정
  • 기사등록 2020-08-22 12:55:00
기사수정


▲ [사진출처 = 픽사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세상에 나오기도 전에 ‘의무 접종’ 논쟁에 불이 붙었다. 최근 호주 총리가 호주 국민 대상으로 백신 의무 접종을 시사하면서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일부 의료적 이유를 제외하고는 호주 2천500만 국민에게 백신 접종이 의무화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모리슨 총리의 발언은 큰 반응을 불러왔다. 아직 코로나19 백신이 완성되지도 않았고, 부작용에 대한 연구도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의무 접종은 어떤 결과를 가져올 지 알 수 없어서다.


모리슨 총리의 이같은 발언은 반(反)백신주의자들과 전 세계 의료계의 반발에 곧 철회됐지만 전 세계에 큰 논쟁거리를 안겼다.


백신 개발을 넘어 ‘백신 접종 여부’도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종식에 중대 쟁점으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발표된 국제의학저널 랜싯 논문을 보면 무려 90% 국가에서 이런 반백신 분위기가 포착될 만큼, 백신 거부 움직임은 원래 코로나19 사태 전부터 작지 않은 파급력을 발휘해 왔다. 세계보건기구(WHO)도 공중보건 위협 10대 요인 중 하나로 ‘백신 거부’를 지목했을 정도다.


여기에 코로나19 해법으로 백신 외에 뾰족한 수가 없는 상황이 계속되자 반백신론자들의 경계심은 더욱 커졌다. 


미 CNN방송은 “과학자들이 코로나19 백신 개발까지 1년이 더 걸린다고 해도 많은 반백신 단체들은 벌써부터 반대 운동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백신이 출시돼도 접종을 하지 않겠다는 비율은 꽤 높다. 영국 여론조사기관 유고브 설문에 따르면 미국인 44%, 영국인 37%가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이 있어도 맞지 않겠다고 응답했다.


이처럼 반대 여론이 거세지만, 코로나19로 인한 경제ㆍ사회적 손실이 워낙 크기에 각국 정부는 어떤 식으로든 접종을 장려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 다큐멘터리 잡지 내셔널지오그래픽은 일자리를 구하는 등 일상 생활을 영위하려면 사전에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출하는 등의 방식으로 접종을 유도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하멜 샤차르 하버드 로스쿨 보건법센터장은 “최선의 방안은 사람들이 정부 지침(백신 접종)을 따를 경우 더 많은 자유를 보장하는 것”이라면서 “증명서가 있으면 스포츠 행사에 참석할 수 있게 하는 등의 대안을 고려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350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인사] 파주시, 지방공무원 임용 (승진, 전보 등)
  •  기사 이미지 안병용 의정부시장, 한국최고인물대상 수상 지방행정부문, 자랑스러운 한국인에게 수여하는 상
  •  기사 이미지 산티아고 순례길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