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세균, 문대통령에게 추미애·윤석열 '동반사퇴' 거론 김민수
  • 기사등록 2020-12-01 09:49:04
기사수정


▲ 사진=국무조정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 사퇴가 필요하다는 취지의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총리가 거론한 '동반사퇴'는 추미애 장관과 육석열 총장 간 갈등이 국정 전반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1일 복수의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전날 낮 청와대에서 열린 주례회동에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 윤 총장의 징계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윤 총장 징계 문제가 국정운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라며 "특히 징계 절차와 상관없이 윤 총장이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상태를 자초한 만큼 자진 사퇴하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검찰 내부에서 집단행동이 이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공직자의 신분을 망각한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려의 입장은 확인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정 총리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저도 고민이 많다"라며 심경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40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내일은 미스트롯2’, “논스톱 매력 폭발하는‘캐릭터 맛집’등극!”
  •  기사 이미지 남양주 봉선사
  •  기사 이미지 연천역 신탄리 고대산 백마고지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