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美 2조2천억달러 경기부양안 하원 통과…트럼프 서명만 남아 김유정
  • 기사등록 2020-03-28 09:13:16
기사수정


▲ [사진출처 = 픽사베이]


미국 하원이 2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2조2천억 달러(약 2천700조원)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미 역사상 최대 규모의 경제 지원책으로, 법안에는 직접적인 현금 지원, 실업수당 확대, 대규모 기업 대출 지원 등을 담고 있다.


발효되면 자금난에 처한 기업 대출에 5천억 달러(약 614조원)를 비롯해 중소기업 구제 3천670억 달러(약 450조원), 실업수당 등 실업보험 혜택 확대 2천500억 달러(약 308조원), 개인과 가족에 대한 현금 지급에 2천500억 달러(약 308조원), 주 및 지방정부 지원에 1천500억 달러(약 184조원), 병원과 의료시설 지원에 1천300억 달러(약 159조원) 등이 지원된다.


지난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경제 회복을 위해 마련됐던 지원책보다 큰 규모다.


하원은 이날 오전 9시 회의를 소집, 법안 토론을 거쳐 의원들의 의견을 들었으며 4시간여에 걸친 토론이 끝난 뒤 구두 표결(voice vote) 방식으로 해당 법안을 처리했다. 대다수 의원이 찬성 의사를 밝혔다.


구두 투표에 반대해온 공화당의 토마스 매시(켄터키) 의원이 표결 직전에 이날 의사진행 임시 의장을 맡은 앤서니 브라운(민주) 의원에게 호명 투표를 요청했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할 이 시기에 의원들을 모을 수는 없다는 이유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표결과 관련, "오늘 우리 모두는 우리나라가 역사적인 규모의 경제 및 보건 비상사태에 직면해 있다는 것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것이 우리의 최종 법안이 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네 번째 코로나19 대응책을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의회는 83억 달러, 1천억 달러 규모의 긴급 예산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으며 이번 대규모 패키지 지원책은 세번째로 마련된 법안이다.


앞서 상원은 25일 표결에서 출석의원 96명 만장일치로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패키지 법안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만 남겨놓게 됐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해당 법안을 하원이 넘기면 즉시 서명하겠다고 밝힌 바 있기때문에도 법안이 넘어오는 대로 곧바로 서명할 전망이다. 서명이 이뤄지면 법률로서 발효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94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로 텅빈 시카고 공항
  •  기사 이미지 라오스 남부 팍세
  •  기사 이미지 진주 진주성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